공지사항
뉴스

[경남도민일보] "흩어진 지역인재양성사업, 창원시 컨트롤타워 있어야"

· 1,009 ·

인재양성사업 예산 18억 원...사업 대부분 위탁
지난해 창원시 인구 유출 중 20대 청년 40.9%
"10개 부서 유사한 교육사업 형태...총괄 필요"

청년이 떠나지 않고 지역에서 일하며 살 수 있는 도시로 만들려면 흩어진 지역인재양성 사업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같은 지적은 도시지역뿐만 아니라 농촌지역에 청년 인구 유출과 지역소멸 문제가 더 심각해 모든 자치단체에 해당한다.

창원시의회 미래일자리연구회는 지난 16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창원시 미래 인재양성 사업 실태파악 연구’ 용역 결과보고회를 열었다.

연구를 맡은 이태근 창원대 행정학과 교수는 “인재양성 사업 관련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고 인력도 늘려야 한다”고 진단했다. 인재양성 사업을 확대해 지역인재가 지역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해 유출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창원시의회 미래일자리연구회는 16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창원시 미래 인재양성 사업 실태파악 연구’ 용역 결과보고회를 열었다. /창원시의회

창원시 인구 유출은 청년층에서 두드러진다. 창원시 인구는 102만 1487명(지난해 주민등록 기준)으로 전년 대비 1만 1254명이나 감소했다. 감소한 인구 중 20대 청년 비중이 49%로 가장 높았다.

창원시는 올해 인재양성을 위해 12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10개 부서가 18억 원을 투입하고 있다. 이는 올해 창원시 본예산 3조 7000억 원 대비 0.05% 규모다.

연구진은 시가 추진하는 자체 지역인재양성 사업은 2억 원 미만이어서 사업 규모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업 방식이 대부분 자금 지원과 위탁 형태에 그치고 있으며, 여러 부서에 흩어진 사업을 통합해 총괄하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제조 인공지능(AI), 수소에너지, 물류 등 창원시 특징을 살린 인재양성 사업이 필요하며 관련 예산을 확대하고 참여 인원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양한 역외 연구개발(R&D) 유치 △지역인재기금 조성 △기술인재(T&T) 매칭 플랫폼 구축 등을 제안했다.

진형익(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미래일자리연구회 대표의원은 “창원시 지역인재양성 사업 실태를 파악한 결과 30~50명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교육 사업이 대부분이라 한계가 분명하다”며 “일자리 미스 매칭 문제를 해소하고 청년 인구 유입을 유도하려면 컨트롤타워 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정연 기자

기사보기

기업 홍보를 위한 확실한 방법
협회 홈페이지에 회사정보를 보강해 보세요.